이제서야 눈치챘는데

명절이나 집안일로 본가를 다녀오면 항상 내 머리는 리셋이 되어 있었다

그래서 그런 이벤트 직전까지 집중해 있던 일과 함께 다른 사안들도 함께 뒤섞여서

무엇이 최우선인지 혼란스러워 생각을 정리하는데 또다시 일정 기간을 허비하곤 했는데

오늘에서야 비로서 그 원인과 대처 방안을 생각하게 되었다

  • 육아
  • 집안일
  • 자녀교육
  • 부모님 건강
  • 집안 대소사
  • 회사일
  • 비전

 

 

토끼같은 자식이 태어나니 모든 의사 결정에 있어 최우선이 아이가 되었는데

 

 

아이들 수만큼 바람 잘 날 없을게 뻔히 보인다

 

그 와중에도 위에 나열한 문제들을 그대로 끌고 가야하는데

경제적인 문제만 해결되면 절반의 고민은 날려 버릴 수 있을거 같은데

주변을 돌아보면 누가 더 걱정이 많은지로 서로 걱정 대결을 펼치는 것 같다

역시나 돈 걱정 없이 사는 사람은 미혼이더라 ㅋ

 

작년에 있었던 블럭버스터 이벤트처럼

회사를 그만둘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또 온다면

다시 대혼란을 겪을테니

가장 최우선은 먹고 사는게 문제다

 

'잡담 > 긁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미신에 대하여  (0) 2021.03.18
자기 개발에 소홀해서는 안되는 이유  (0) 2021.03.07
명절 증후군  (0) 2021.02.15
배움에 왕도는 없다  (0) 2021.02.03
종교에 대하여  (2) 2021.01.16
인구절벽,저출산,청년실업,육아휴직,내집마련,사교육비  (0) 2020.12.06

+ Recent posts